야구

'역전승' 힐만 감독, "앞으로도 다양한 플레이로 득점할 계획"

입력 2017.04.21. 22:14

"익숙하지 않은 플레이를 잘 실행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특히 스퀴즈 상황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 때 필요한 순간에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펼쳐줬다"라며 "연습했던 플레이지만, 실제 경기에서 익숙하지 않은 플레이를 잘 실행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득점상황에서 다양한 플레이를 통해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모습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 이종서 기자] "익숙하지 않은 플레이를 잘 실행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간 1차전 맞대결에서 9-4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SK는 선발 투수 문승원이 6⅓이닝 4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타선에서 홈런 3방 포함 11안타를 때려내 점수를 올렸다. 특히 8회에는 스퀴즈번트 2방으로 두산 내야를 흔들며 동점 점수에 이어 쐐기점까지 내 승리를 잡을 수 있었다.

경기를 마친 뒤 힐만 감독은 "오늘 문승원이 잘 던져줬다. 비록 실투로 홈런을 맞기는 했다. 마음 속으로는 문승원이 승리투수가 되기를 바랐지만, 팀이 승리하는데 가치있는 피칭을 해줬다"고 칭찬했다.

특히 스퀴즈 상황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 때 필요한 순간에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펼쳐줬다"라며 "연습했던 플레이지만, 실제 경기에서 익숙하지 않은 플레이를 잘 실행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득점상황에서 다양한 플레이를 통해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모습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bellstop@osen.co.kr

[사진] 인천=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