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오!쎈 승부처] '스퀴즈 2방' 정신없던 SK표 스몰볼

입력 2017.04.21. 21:58 댓글 0

SK 와이번스가 폭풍같은 번트 작전으로 두산을 흔들었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간 1차전 맞대결에서 9-4로 승리했다.

이날 SK는 홈런 3방을 날리면서 두산과 4-4 팽팽한 균형을 이룬 채 8회말을 맞았다.

투수가 글러브 토스를 했지만, 포수 박세혁이 이를 제대로 잡지 못했고, SK는 두 번째 스퀴즈 번트를 성공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 이종서 기자] SK 와이번스가 폭풍같은 번트 작전으로 두산을 흔들었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간 1차전 맞대결에서 9-4로 승리했다.

이날 SK는 홈런 3방을 날리면서 두산과 4-4 팽팽한 균형을 이룬 채 8회말을 맞았다.

승리를 위해서는 분위기 반전을 필요한 상황. 앞선 이닝에서 홈런으로 점수를 냈다면 SK는 8회말 몰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회말 정의윤의 볼넷 뒤 이재원이 야수선택으로 나갔다. 이어 김성현의 땅볼로 1사 2,3루 찬스를 만들었다. 타석에는 박승욱. 1볼-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3루주자 정의윤이 홈으로 들어오고 박승욱은 침착하게 투수 앞으로 번트를 댔다. 투수 김강률이 황급하게 공을 잡았지만, 3루주자와 타자주자 모두 살았다. 스퀴즈 작전 성공. SK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정진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보탠 가운데, 계속되는 1사 1,3루 찬스가 이어졌다. 이번에는 나주환이 바뀐 투수 김성배를 상대로 번트를 댔고 3루주자 박승욱이 다시 홈으로 쇄도했다. 투수가 글러브 토스를 했지만, 포수 박세혁이 이를 제대로 잡지 못했고, SK는 두 번째 스퀴즈 번트를 성공했다.

분위기를 확실히 탄 SK는 김동엽이 2타점 2루타를 날리면서 9-4로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고, 결국 이날 경기를 짜릿한 역전 승으로 마쳤다. /bellstop@osen.co.kr

[사진] 인천=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