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21타수 1안타' 두산 오재원, 길어지는 타격 슬럼프

장은상 입력 2017.04.21. 21:58 댓글 0

두산 오재원의 타격 슬럼프가 갈수록 길어지고 있다.

오재원은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오재원은 지난 20일 삼성과의 홈경기서 선발 라인업에 오르지 못했다.

전날 경기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그는 선발 2루수 자리를 최주환에게 내주고 벤치서 대기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장은상 기자] 두산 오재원의 타격 슬럼프가 갈수록 길어지고 있다.

오재원은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오재원은 지난 20일 삼성과의 홈경기서 선발 라인업에 오르지 못했다. 전날 경기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그는 선발 2루수 자리를 최주환에게 내주고 벤치서 대기했다.

선발 제외 원인은 역시 타격부진. 오재원은 14일 NC전부터 19일 삼성전까지 ‘17타수 1안타’라는 극심한 타격슬럼프에 빠져 있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오재원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바깥에서 한 경기를 지켜 본 오재원은 이날 경기서 다시 한 번 김 감독의 믿음을 받았다. 선발 2루수 겸 1번타자로 출전해 테이블 세터진의 한 역할을 맡았다.

중책을 맡았지만 오재원의 타격감은 살아나지 못했다. 두 번째 타석까지 범타로 물러난 그는 4회초 2사 1,3루 상황에서 세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팀은 2-3으로 뒤지고 있는 상황. 적시타 한 방이 절실했다. 그러나 3구만에 배트를 휘두른 그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타점 생산에 실패했다.

기회는 6회초에 다시 한 번 찾아왔다. 이번에는 2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이번에도 이닝은 오재원 타석에서 끝이 났다. 2구 빠른 승부를 가져간 그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쓴 입맛을 다셨다.

8회까지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그는 9회초 대타 최주환과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최근 선발 출장한 5경기서 기록한 성적은 21타수 1안타. 타율은 1할도 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