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박용택 결승 홈런-신정락 세이브' LG, KIA 잡고 2연승

입력 2017.04.21. 21:27

LG가 선두 KIA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프로야구 KIA전에서 6-2로 승리했다.

LG는 5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병살타로 기회를 놓쳤고, KIA는 6회초 동점에 성공했다.

2사 1,3루에서 양석환이 좌전 안타로 6-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선두 KIA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프로야구 KIA전에서 6-2로 승리했다. 베테랑 박용택이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렸고, LG 불펜은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신정락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기록했다. 

LG가 선취점을 얻었다. 1번타자 이형종이 팻딘 상대로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올렸다. 시즌 3호. 이형종은 풀카운트에서 커터(137km)가 한가운데 높게 몰리자 벼락같이 끌어당겨 좌측 펜스를 넘겨버렸다. 비거리 115m.

LG는 2회 한 점을 보탰다. 선두타자 이병규의 타구는 2루수 땅볼, 안치홍이 1루로 던진 공이 베이스 옆으로 치우치면서 1루수 발이 떨어졌다. 2루수 실책. 희생번트 자세를 잡았던 양석환이 3볼-1스트라이크에서 강공으로 전환, 우중간 2루타를 때려 이병규를 홈으로 불러 들였다.

KIA는 4회 반격했다. 선두타자로 나선 최형우가 임찬규의 직구(137km)를 끌어당겨 라인드라이브로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시즌 3호.

LG는 5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병살타로 기회를 놓쳤고, KIA는 6회초 동점에 성공했다. LG는 6회 선발 임찬규를 내리고 윤지웅을 구원 투수로 올렸다. KIA는 1사 후 안치홍의 좌전 안타, 최형우의 우선상 2루타로 2,3루 찬스를 만들었다. LG는 다시 정찬헌으로 투수 교체. 나지완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2-2 동점을 만들었다.

6회말 LG는 다시 달아났다. 박용택이 6회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자, LG팬들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이날이 박용택의 38번째 생일인 것. 

박용택은 생일 축하송이 끝나자마자 팻딘의 커브(123km)을 밀어쳐 좌측 펜스를 살짝 넘겼다. 비거리 105m. 2-2 동점의 균형을 깨는 솔로 홈런포였다.

LG는 8회 좌완 진해수-우완 김지용-사이드암 신정락을 차례로 투입해 1사 2루, 2사 1,3루 위기를 막아냈다. 8회말 공격에서 이형종의 내야 안타, 박용택의 우전 안타, 히메네스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대타 임훈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이병규의 2루수 땅볼 때 한 점을 추가. 2사 1,3루에서 양석환이 좌전 안타로 6-2로 점수 차를 벌렸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데이터 박스

LG 선발 임찬규= 5이닝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

KIA 선발 팻딘= 7이닝 6피안타 6탈삼진 3실점

LG 이형종=1회말 선두타자 홈런(팻딘), 개인 통산 1호, 시즌 1호

LG 박용택=시즌 1호 홈런(팻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