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LG 임찬규, 상승세 KIA 타선 잠재운 '선발의 자격'

입력 2017.04.21. 21:27 댓글 0

사사구를 남발하며 자멸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LG 트윈스의 선발투수 임찬규가 시즌 3번째 등판에서 안정적인 피칭으로 '선발의 자격'을 증명했다.

임찬규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1차전에서 선발로 마운드에 섰다.

지난 두 번의 선발등판에서 임찬규는 많은 사사구를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사사구를 남발하며 자멸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LG 트윈스의 선발투수 임찬규가 시즌 3번째 등판에서 안정적인 피칭으로 '선발의 자격'을 증명했다.

임찬규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1차전에서 선발로 마운드에 섰다. 임찬규는 이날 5이닝 5피안타(1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 1자책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지만, 구원진이 동점을 허용하며 첫 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임찬규의 호투에 힘입어 LG는 6-2 승리를 거뒀다.

비록 승리투수는 다음을 기약하게 됐지만, 임찬규의 성장이 돋보인 경기였다. 지난 두 번의 선발등판에서 임찬규는 많은 사사구를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9일 롯데전과 15일 kt전에서 각각 6개의 사사구를 내주며 흔들렸고, 주자가 출루한 후에는 폭투를 범하거나 도루를 허용하는 등 위기를 자초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임찬규는 볼넷 1개를 제외하고는 사사구를 허용하지 않았다. 비록 5피안타, 1피홈런이 있었으나 포수 유강남의 리드에 따라 정면승부를 펼쳤다. 물론 쉬운 과정은 아니었다. 임찬규는 거의 매 이닝 안타를 허용해 주자를 출루시켰다. 그러나 피하지 않는 피칭으로 범타를 유도하거나 탈삼진을 쌓아 위기를 탈출했다. 실제로 임찬규는 1회부터 5회까지 삼진을 뽑아냈다. 1실점에도 불구하고 투구 내용은 지난 등판들보다 훨씬 깔끔했다.

임찬규는 경찰야구단에서 복무를 마치고 지난해 1군 복귀전을 치렀다. 팔꿈치 수술을 받은 여파로 지난해는 최대 출력을 끌어올리지 못했고, 올 시즌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선발 준비를 했다. 이준형, 신정락 등과 5선발 경쟁을 치러 선발진 막차를 탄 임찬규는 현재 데이비드 허프의 부재로 4선발 임무를 맡고 있다.

허프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LG는 높은 마운드를 앞세워 리그 초반 순항하고 있다. 헨리 소사, 류제국, 차우찬이 안정적인 피칭을 선보였고, 5선발로 나선 신인 김대현이 첫 등판에서 가능성을 보였다. 임찬규까지 궤도에 오르게 된다면 LG의 '선발야구'는 더욱 정교해질 것으로 보인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