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2홈런 7타점 합작..한화 '완전체' 3-4-5 깨어나다

김건일 기자 입력 2017.04.21. 21:14 수정 2017.04.21. 21:39

오랜 만에 뭉친 한화 클린업트리오가 폭발했다.

한화는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 경기에서 홈런 2개 타점 7개를 합작한 3,4,5번 중심 타선의 활약에 힘입어 7-2로 이겼다.

3번 타자 김태균이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중심을 잡고 앞에 송광민이 4타수 2안타 2타점, 그리고 로사리오가 1군 복귀전에서 2점 홈런으로 건재를 알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윌린 로사리오가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 경기에서 8회 2점 홈런을 쳤다. 20일 만에 홈런이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김건일 기자] 오랜 만에 뭉친 한화 클린업트리오가 폭발했다.

한화는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 경기에서 홈런 2개 타점 7개를 합작한 3,4,5번 중심 타선의 활약에 힘입어 7-2로 이겼다.

한화는 이날 퓨처스리그에서 올라 온 윌린 로사리오를 5번에 배치해 3번 송광민 4번 김태균 5번 로사리오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을 꾸렸다.

이들이 무려 7타점을 합작했다. 3번 타자 김태균이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중심을 잡고 앞에 송광민이 4타수 2안타 2타점, 그리고 로사리오가 1군 복귀전에서 2점 홈런으로 건재를 알렸다.

이 경기 전까지 너클볼을 앞세워 3승 평균자책점 0.36으로 승승장구하던 라이언 피어밴드는 다시 뭉친 한화 중심 타선 앞에 시즌 첫 패를 안았다.

2회 김태균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선두 타자로 나와 피어밴드를 공략해 선제 솔로포를 날렸다. 장외까지 날아가는 큼지막한 홈런이었다. 한일 통산 300호 홈런이다.

1-2로 뒤진 6회 송광민과 김태균이 해결했다. 2사 2루에서 송광민이 피어밴드로부터 가운데 담장까지 뻗는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 된 기회에서 김태균이 피어밴드의 너클볼을 간결하게 밀어쳐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3, 4. 5번의 화력 시범은 경기 후반 불을 뿜었다. 8회 송광민과 김태균이 바뀐 투수 조무근으로부터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뽑았다. 이어 로사리오가 조무근이 볼 카운트 1-0에서 던진 시속 141km 패스트볼을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20일 만에 홈런이다.

"로사리오를 비롯한 중심 타선이 잘 쳐 주길 바란다"고 말한 김성근 감독의 기대에 완벽히 부응한 활약이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