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조원우 감독 "장시환은 필승조, 구위 확실히 좋다"

노재형 입력 2017.04.21. 18:07 댓글 0

롯데 조원우 감독이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장시환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롯데는 지난 18일 밤 kt 위즈와의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장시환을 영입했다.

20일에도 장시환은 팀의 3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1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지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일단 조 감독은 박시영과 함께 장시환을 필승조로 투입할 예정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 자이언츠 장시환이 지난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역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롯데 조원우 감독이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장시환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

롯데는 지난 18일 밤 kt 위즈와의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장시환을 영입했다. 장시환은 다음날 부산 사직구장으로 이동해 팀에 합류한 뒤 곧바로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9회초 마운드에 올라 한 타자를 잡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20일에도 장시환은 팀의 3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1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지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조원우 감독은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구위가 확실히 좋더라. 변화구 구사도 괜찮았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관심을 모으는 것은 장시환에 대한 앞으로의 쓰임새. 일단 조 감독은 박시영과 함께 장시환을 필승조로 투입할 예정이다. 조 감독은 "손승락 앞에 나설 수도 있고, 상황에 따라 좀 더 일찍 마운드에 오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NC전에서 타격 도중 오른쪽 어깨 통증을 호소한 최준석은 상태가 호전돼 이날 넥센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했다.
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