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김경문 감독, "모창민에 기회 줄 것..당장 이호준 합류 無"

입력 2017.03.21. 13:07 댓글 0

"당분간 (모)창민이에게 기회 준다."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은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베테랑 이호준의 콜업 계획과 모창민의 활용 방안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은 베테랑 이호준보다는 당장 컨디션이 좋은 모창민을 기용하는 것으로 생각을 정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당분간 (모)창민이에게 기회 준다."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은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베테랑 이호준의 콜업 계획과 모창민의 활용 방안에 대해 언급했다.

현재 NC는 몇몇 베테랑들이 1군 선수단에 빠져 있다. 이호준도 그 중 한 명이다. 시즌에 돌입하면 분명 팀에 힘이 될 수 있는 자원이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은 베테랑 이호준보다는 당장 컨디션이 좋은 모창민을 기용하는 것으로 생각을 정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전 "캠프부터 그동안 (모)창민이가 좋았고, 고생도 많이 했다. 이호준이 오면 창민이가 기회를 잃게 된다"면서 "지금 지명타자 자리는 모창민에게 먼저 기회가 돌아갈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호준의 좁은 활용 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감독은 "(이)호준이 지명타자 밖에 되지 않으니 테임즈와 이호준, 박석민을 돌아가며 기용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3명을 모두 살리려고 기용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화전 역시 모창민은 선발 2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장한다. /jhrae@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