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바디 "라니에리 경질 관여 안했어"

입력 2017.03.21. 13:00 댓글 0

레스터 시티 공격수 제이미 바디가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전 감독의 경질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레스터는 라니에리 감독 경질 이후 여러 소문에 휩싸였고, 때문에 크레이그 셰익스피어 대행 감독은 첫 기자회견부터 팀 내분설과 항명설에 대해 해명해야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김현우 에디터 = 레스터 시티 공격수 제이미 바디가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전 감독의 경질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바디는 영국 매체 ‘BBC 스포츠’를 통해 “라니에리 경질에 관여했다는 소문에 휩싸인 이후로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 그 외에도 약물을 사용했다는 소문 때문에 지난 세비야전에서 3시간 동안 도핑테스트를 받아야 했다”고 전했다.

바디는 이어 “내가 구단에 라니에리 경질을 요구했다는 소문은 거짓이다. 라니에리는 항상 선수단과 대화하는 감독이었기 때문에, 설령 내가 불만이 있었더라도 구단을 거치지 않고 직접 말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레스터는 라니에리 감독 경질 이후 여러 소문에 휩싸였고, 때문에 크레이그 셰익스피어 대행 감독은 첫 기자회견부터 팀 내분설과 항명설에 대해 해명해야했다. 라니에리 감독 또한 “레스터에서 보낸 행복한 시간을 잊지 않겠다”며 구단을 향한 앙금이 없다고 밝혔다.

레스터는 라니에리 경질 이후 리그 3연승을 기록해 17위까지 떨어진 리그 순위를 15위까지 끌어올렸다.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