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박병호, 시범경기 4호 홈런 '쾅'..타율 0.394

이상필 입력 2017.03.21. 08:35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 4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박병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시범경기에 1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볼넷으로 맹활약했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394(33타수 13안타)로 상승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병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시범경기 4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박병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시범경기에 1루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볼넷으로 맹활약했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394(33타수 13안타)로 상승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박병호는 첫 타석에서 프란시스코 릴리아노에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지만 설욕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4회 무사 1루 찬스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등장한 박병호는 릴리아노의 92마일(148Km/h) 빠른 공을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아치를 그렸다. 시범경기 4호 홈런이자, 지난 11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열흘 만에 쏘아 올린 홈런포였다.

이후 박병호는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J.P. 하웰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 멀티출루를 달성한 뒤, 8회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미네소타는 박병호의 활약 속에 토론토를 8-2로 제압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