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권 혁 자원등판과 한화 선발진 공개경쟁의 의미

박재호 입력 2017.03.21. 06:00 댓글 0

불펜 필승조 둘 중 한명은 건강하게 돌아왔다.

한화 이글스 왼손투수 권 혁(34)은 지난 19일 시범경기 kt 위즈전 9회 등판했다.

김성근 한화 감독은 "건강하게 실전에 올랐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권 혁의 자원등판 의사는 팀내 마운드 활기와 의욕을 엿보이게 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2017 프로야구 시범경기 kt와 한화의 경기가 열렸다. 9회초 등판한 한화 권혁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대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3.19.
◇19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2017 프로야구 시범경기 kt와 한화의 경기가 열렸다. 9회초 등판한 한화 권혁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대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3.19.
한화 정우람이 18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릴 2017 프로야구 kt와의 시범경기에 앞서 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3.18.
한화 정우람이 18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릴 2017 프로야구 kt와의 시범경기에 앞서 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3.18.
불펜 필승조 둘 중 한명은 건강하게 돌아왔다. 한화 이글스 왼손투수 권 혁(34)은 지난 19일 시범경기 kt 위즈전 9회 등판했다. 1이닝 퍼펙트. 최고 구속은 142㎞를 찍었다. 경기 후 권 혁은 "70% 정도 몸상태"라고 했다. 김성근 한화 감독은 "건강하게 실전에 올랐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 한 명의 필승조인 오른손 셋업맨 송창식(32)은 김 감독으로부터 3㎏을 감량하라는 특명을 받았다. 캐치볼, 불펜피칭을 무리없이 소화하고 있다. 최근 재활 페이스는 권 혁보다 오히려 순조로웠다.

이날 권 혁은 자원 등판했다. 코칭스태프에 먼저 던지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다. 김혁민(1이닝 2안타 2실점)도 마찬가지다. 본인이 자원했다.

한화 투수들 사이에선 하고자 하는 의욕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와 시범경기에서 쾌조의 페이스를 보이고 있는 베테랑 배영수(36)는 팀내 분위기에 대해 다음과 같이 증언했다.

"쉴수가 없다. 옆을 보면 알겠지만 다들 열심이다. 너나 할것없이 투수들이 죽자살자 달려든다. 설렁설렁해서 한 자리 차지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다. 올해는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한다." 한화 마운드에는 자연스런 경쟁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권 혁은 사실 보직걱정은 안해도 된다. 지난 2년간 불펜 필승조의 버팀목이었다. 팔꿈치 수술 재활 뒤 복귀를 노리고 있지만 포지션을 위협받을 가능성은 제로다. 김 감독은 "올해도 마운드 변수 중 하나는 권 혁과 송창식이 얼마나 건강하게 복귀하느냐에 달렸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권 혁의 자원등판 의사는 팀내 마운드 활기와 의욕을 엿보이게 한다.

선발진 공개 경쟁은 김 감독이 꺼내든 또 하나의 히든 카드다. 이태양 윤규진을 3선발, 4선발로 못박았지만 유동적이다. 배영수 안영명의 컨디션이 좋고, 송은범 심수창도 잘 던지고 있다. 장민재도 선발 전환 가능성이 있다. 7명의 선수가 선발 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중이다. 선발에서 제외된 나머지 선수는 롱릴리프와 5선발 후보군, 불펜자원으로 분류된다. 김 감독이 특유의 이어던지기로 시즌 초반 승수쌓기 시동을 걸 가능성도 있다.

전력강화 방안 중 최고는 자연스런 팀내 경쟁이다. 선수들끼리 서로 자극을 주고받으며 동기부여, 자체성장을 이끌 수 있다. 한화로선 가장 이상적인 풍경이다. 확실한 외국인 투수 원투 펀치(알렉시 오간도-카를로스 비야누에바)의 확보가 밑거름이 됐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