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오피셜] 바르사, 수아레스 '2G 정지'에 대해 CAS 항소

김진엽 입력 2017.02.17. 21:47 수정 2017.02.17. 21:50 댓글 0

FC 바르셀로나가 루이스 수아레스(29)에게 내려진 두 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인정하지 않았고,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한다.

최근 수아레스는 스페인축구협회로부터 두 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당초 바르사는 수아레스 퇴장에 관해 이의를 제기했지만, 스페인축구협회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고 두 경기 출전정지 처분을 발표했다.

이에 바르사는 17일(현지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수아레스 징계에 대해 CAS 항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FC 바르셀로나가 루이스 수아레스(29)에게 내려진 두 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인정하지 않았고,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한다.

최근 수아레스는 스페인축구협회로부터 두 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스페인 국왕컵 4강 2차전서 두 장의 옐로카드를 받아 퇴장당했기 때문이다.

당초 바르사는 수아레스 퇴장에 관해 이의를 제기했지만, 스페인축구협회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고 두 경기 출전정지 처분을 발표했다.

이번 징계는 바르사에 치명적이다. 최근 부진한 가운데 주포 수아레스까지 경기에 나오지 못한다면 큰 타격을 입을 터.

이에 바르사는 17일(현지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수아레스 징계에 대해 CAS 항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FC 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