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드리드 시의회, 베르나베우 증축 승인..4,889억 투입

김진엽 입력 2017.02.17. 18:33

레알 마드리드의 안방 산티아고 베르나베우가 더 커질 예정이다.

마드리드 시의회가 구장 증축을 승인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의회가 베르나베우 구장 증축 안을 허가했다. 이에 레알의 새 베르나베우가 10m가량 더 높아진다"라며 증축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높이 45m인 경기장이 지금보다 10~12m 더 높아지며, 증축된 공간에는 구단 박물관과 초호화 호텔이 들어선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레알 마드리드의 안방 산티아고 베르나베우가 더 커질 예정이다. 마드리드 시의회가 구장 증축을 승인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의회가 베르나베우 구장 증축 안을 허가했다. 이에 레알의 새 베르나베우가 10m가량 더 높아진다”라며 증축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높이 45m인 경기장이 지금보다 10~12m 더 높아지며, 증축된 공간에는 구단 박물관과 초호화 호텔이 들어선다.

아울러 구장 주변도 달라진다. 주변에 있던 쇼핑센터는 6,000m² 규모의 공원으로 탈바꿈하고 주차장도 보행자 지역으로 바뀐다.

한편 ‘마르카’는 이번 증축에 4억 유로(약 4,889억 원)가 투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페인 '마르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