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WBC 소식] 임창용, 어깨 가벼운 담 증세로 하프피칭 연기

김용 입력 2017.02.17. 14:50 댓글 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이 13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 구장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임창용이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오키나와=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02.13/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이 13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 구장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임창용이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오키나와=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02.1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투수 임창용(KIA 타이거즈)이 어깨 담 증세로 하프피칭 일정을 미뤘다.

임창용은 17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 구장에서 열린 훈련에서 첫 하프피칭을 실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어깨에 가벼운 담 증세가 와 코칭스태프와 상의해 피칭 스케줄을 연기했다. 다행히 큰 문제는 아니고, 상태를 지켜본 후 다음 훈련 턴에 하프피칭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임창용과 함께 첫 하프피칭을 실시하기로 했던 이대은(경찰)은 무리없이 30구를 던졌다.

오키나와=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