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EPL] "떠나는 이유는.." 소년 팬에 편지 쓰고 이적한 선수 사연

조형애 기자 입력 2017.02.17. 13:24 수정 2017.02.17. 14:14 댓글 0

팀을 떠나는 이유를 8살 소년 팬에게 손 편지로 알리고 이적한 선수가 있다.

겨울 이적 시장 마지막 날, 미들즈브러에서 셰필드 웬즈데이(2부 리그)로 둥지를 옮긴 공격수 조던 로즈(27)가 주인공이다.

소년 팬 올리버가 먼저 로즈에게 편지를 쓰면서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로즈는 올리버의 어머니가 SNS에 공개한 편지에서 자신이 왜 미들즈브러를 떠나는지를 소년에게 설명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조던 로즈의 편지를 받은 소년 ⓒSarahWarren82 twitter

[스포티비뉴스=조형애 기자] 팀을 떠나는 이유를 8살 소년 팬에게 손 편지로 알리고 이적한 선수가 있다. 겨울 이적 시장 마지막 날, 미들즈브러에서 셰필드 웬즈데이(2부 리그)로 둥지를 옮긴 공격수 조던 로즈(27)가 주인공이다.

소년 팬 올리버가 먼저 로즈에게 편지를 쓰면서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올리버는 이적이 이뤄지기 전 로즈의 잔류를 바라며 편지를 보냈고, 16일(현지 시간) 로즈의 답장이 도착했다.

로즈는 올리버의 어머니가 SNS에 공개한 편지에서 자신이 왜 미들즈브러를 떠나는지를 소년에게 설명했다. 그는 "경기에 나서지 못하거나, 벤치에 있게 될 때 무척 절망했다"며 "슬프게도 그럴 땐 팀을 바꿔야만 한다"고 적었다.

2012년부터 4년여 동안 블랙번 로버스에서 활약한 로즈는 지난해 2월 미들즈브러 유니폼을 입었다. 팀과 함께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지만 경쟁에서 밀리며 벤치에 앉는 날이 많아졌다. 결국 올 시즌 리그 6경기 출장(4경기 교체)에 그친 로즈는 1년여 만에 팀을 떠나기로 했다.

이해를 구한 로즈는 축구를 배우고 있다는 소년을 향해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더 많은 골들을 넣길 바라겠다"며 "언젠가는 미들즈브러 9번 유니폼을 입고 뛰는 걸 볼 수 있길 원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 미들즈브러에서 셰필드 웬즈데이로 이적한 조던 로즈

영국 BBC 라디오에서 올리버와 통화가 연결된 뒤에는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라며 "미들즈브러를 가장 좋아하는 팀으로, 셰필드를 두 번째로 좋아해 달라"는 당부를 했다. 이를 들은 올리버는 수줍게 "예스"를 외쳤다.

조던 로즈는 셰필드에서 순조로운 적응을 하고 있다. 2경기 출장 만에 셰필드 데뷔 골을 뽑아 내며 팀의 30라운드 버밍엄 시티전 3-0 승리에 기여했다. ■ 오늘의 스포츠 소식 '스포츠 타임(SPORTS TIME)'은 매일 밤 10시 SPO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