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선수 아닌 사업가로'..도쿄올림픽 향해 뛰는 펠프스

입력 2017.02.17. 09:08 댓글 0

은퇴한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2·미국)가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해 뛴다.

AFP통신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끝나고 은퇴한 펠프스가 자신의 고유 브랜드 수영복을 파는 사업가로 2020년 도쿄올림픽에 참여할 것이라고 17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펠프스는 지난해 호주의 정상급 선수들이 자신이 디자인한 수영복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으나 기존 스폰서와 계약 때문에 실제 착용하지는 못했다는 일화도 털어놓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퇴한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왼쪽)가 그의 아내 니콜 존슨과 함께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영복 론칭행사에 참석한 모습.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은퇴한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2·미국)가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해 뛴다. '살아있는 전설'이 다시 물살을 가르는 모습을 보고 싶어하는 이들에게는 귀가 솔깃할 얘기지만 선수가 아닌 수영복 사업가로서다.

AFP통신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끝나고 은퇴한 펠프스가 자신의 고유 브랜드 수영복을 파는 사업가로 2020년 도쿄올림픽에 참여할 것이라고 17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펠프스는 자신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수영복의 론칭 행사를 위해 프랑스 파리를 방문했다.

펠프스는 "난 끝났다"며 선수로 다시 돌아갈 일은 없으리라고 재확인했다.

이제 그는 2020년 올림픽에 출전할 세계적 선수들이 자신의 브랜드 수영복을 많이 선택하길 희망하면서 경쟁이 치열한 업계에서 사업가로 성공하기만을 바라고 있다.

펠프스는 2014년 수영복 제조업체 아쿠아 스피어와 후원 계약을 맺고 글로벌 수영복 브랜드 개발에도 직접 참여해 왔다.

그는 활력을 느낀다며 새 일을 즐거워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이 끝나고 은퇴한 펠프스는 2014년 4월 현역 복귀를 선언했다.

그러고는 지난해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 다섯 개, 은메달 하나를 획득했다. 그가 올림픽에서 딴 통산 메달을 28개(금메달 2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로 늘려놓고 역대 최고의 올림피언임을 다시 입증한 뒤 선수 생활의 끝을 알렸다.

리우올림픽에서 펠프스는 자신이 제작에 참여한 수영복을 착용했다.

펠프스는 "내가 만든 수영복을 입고 헤엄치면 더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디자이너 및 기술자들과 테이블에 둘러앉아 회의한다"면서 수영선수로서 오랜 경험이 사업의 성공 열쇠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펠프스는 지난해 호주의 정상급 선수들이 자신이 디자인한 수영복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으나 기존 스폰서와 계약 때문에 실제 착용하지는 못했다는 일화도 털어놓았다.

펠프스는 "기술과 스포츠는 계속 성장한다"면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우리 수영복을 입는다면 내 꿈은 현실로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osu1@yna.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