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맨유-생테티엔] 포그바 형제 대결, 결국 형보다 나은 아우

한재현 입력 2017.02.17. 06:58 수정 2017.02.17. 07:0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대 생테티엔의 경기는 포그바 형제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날 대결은 포그바 형제가 적으로 만났기에 주목도가 컸다.

형 플로렌틴 포그바는 생테티엔 수비수로 뛰었고, 동생 폴 포그바는 맨유에서 미드필더로 맹활약 중이었다.

결국, 두 형제는 포지션이 달랐고, 막거나 뚫어야 하기에 서로 맞부딪힐 수밖에 없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대 생테티엔의 경기는 포그바 형제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았다. 결국 아우가 형보다 나은 결과를 안았다.

맨유는 17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생테티엔과의 2016/2017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하며, 16강행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대결은 포그바 형제가 적으로 만났기에 주목도가 컸다. 형 플로렌틴 포그바는 생테티엔 수비수로 뛰었고, 동생 폴 포그바는 맨유에서 미드필더로 맹활약 중이었다.

결국, 두 형제는 포지션이 달랐고, 막거나 뚫어야 하기에 서로 맞부딪힐 수밖에 없었다. 형 플로렌틴은 “필요하다면 동생에게 태클도 하겠다. 그가 모든 트로피를 들어올려도 그저 내 동생일 뿐이다”라며 도발을 하면서도 우애를 보였다.

플로렌틴과 폴은 경기 전 서로 손과 손을 맞부딪히며 웃는 등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경기장에 들어선 순간 당시 보였던 우애와 미소는 사라졌다.

플로렌틴은 생테티엔 왼 측면 수비를 책임지며, 맨유의 공세를 저지했다. 또한 간간히 공격 전개하며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며 밀리려 하지 않았다. 동생 폴 역시 날카로운 패스와 경기 조율로 맨유의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승리는 맨유가 가져갔고, 동생 폴이 웃었다. 형 플로렌틴은 아쉬움에 고개를 떨굴 수밖에 없었고, 후반 34분 경련이 일어나자 베리치와 교체 되어 나갔다. 그 순간 동생 폴이 나가와 경련을 풀어주려하는 등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두 형제의 대결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오는 23일 생테티엔 홈에서 2차전을 가진다. 그러나 맨유가 3골차로 앞서 있어 이를 뒤집기는 힘들 가능성이 크다. 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형제의 승부욕은 2차전에서 다시 불타오를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