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헨트 토트넘] '탈락 위기' 포체티노 감독, "2차전서 뒤집을 수 있다"

서재원 기자 입력 2017.02.17. 05:57 댓글 0

토트넘 홋스퍼가 KAA헨트 원정에서 패하며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로써 토트넘의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고, 부담감을 안고 홈에서의 2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0-1로 패한 토트넘은 2차전에서 2점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이어 "패했을 때의 기분은 항상 좋지 않다. 16강 진출에 대해 말하자면, 헨트에 약간의 이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를 뒤집을 수 있다"고 2차전에서 반드시 역전시킬 것을 약속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KAA헨트 원정에서 패하며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그러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포기하지 않았고 2차전서 역전시키겠다고 다짐했다.

토트넘은 오는 17일 오전 3시(한국시간) 벨기에 헨트에 위치한 게람코 아레나에서 열린 헨트와의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의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고, 부담감을 안고 홈에서의 2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경기 후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 공식 채널 `스퍼스TV`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최고의 흐름을 찾아오던 순간에 실점을 허용했다"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실제로 토트넘은 후반 초반부터 공격력을 회복하며 헨트를 몰아쳤지만, 그 순간 실점을 내주며 흐름이 끊겼다.

0-1로 패한 토트넘은 2차전에서 2점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이에 포체티노 감독은 "우리가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승리에 대한 감각을 회복할거라 생각한다"고 팀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패했을 때의 기분은 항상 좋지 않다. 16강 진출에 대해 말하자면, 헨트에 약간의 이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를 뒤집을 수 있다"고 2차전에서 반드시 역전시킬 것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