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정인욱 5실점' 삼성, 한신전 0-9 완패..연습경기 2연패

장은상 입력 2017.02.16. 15:52 댓글 0

일본 오키나와 장은상 기자] 삼성이 한신 타이거스와의 연습경기서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16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자구장에서 열린 한신 타이거스와의 전지훈련 두 번째 연습경기서 0-9로 완패했다.

전날 니혼햄 파이터스전에서 2-5로 패한 삼성은 하루 만에 치러진 두 번째 연습경기서도 패전을 기록했다.

연습경기 2연패 늪에 빠지며 올해 실전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일본 오키나와 장은상 기자] 삼성이 한신 타이거스와의 연습경기서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16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자구장에서 열린 한신 타이거스와의 전지훈련 두 번째 연습경기서 0-9로 완패했다.

전날 니혼햄 파이터스전에서 2-5로 패한 삼성은 하루 만에 치러진 두 번째 연습경기서도 패전을 기록했다. 연습경기 2연패 늪에 빠지며 올해 실전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선발 정인욱이 일찍 무너진 것이 삼성으로서는 뼈아팠다. 정인욱은 1회초 안타 두개와 볼넷을 연달아 하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밀어내기 볼넷과 적시타를 연거푸 허용하며 5실점했다.

타선은 6회까지 침묵했다. 선두타자인 김상수가 멀티히트를 기록했을 뿐 다른 타자들은 대부분 범타와 삼진으로 물러났다. 어렵게 주자를 내보내면 진루타를 치지 못해 공격 기회를 날리기 일쑤였다.

설상가상 6회말에는 추가 점수를 내줬다. 2아웃을 잡고도 마지막 아웃카운트 한 개를 채우지 못해 4실점했다. 바뀐투수 임대한이 한 순간에 무너지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2안타 무득점으로 침묵 중이던 타선도 끝내 터지지 못했다. 9회초까지 득점 생산에 실패하며 최종 1득점도 만들지 못했다.

그나마 위안거리는 젊은 투수들의 활약. 3회부터 마운드를 지킨 안규현이 2이닝 2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수민과 장필준도 각각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정인욱. 사진 = 일본 오키나와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