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맥그리거! 한판 붙자" 메이웨더 178억원 복싱대결 제안

전현진 기자 입력 2017.01.12. 11:35 수정 2017.01.12. 11:40 댓글 0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가 종합격투기 UFC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에 1500만 달러(약 178억 원)를 제안했다.

메이웨더 주니어는 1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의 스포츠 전문매체 ESPN과의 인터뷰에서 맥그리거에게 "대전료 1500만 달러를 줄 테니 링 위에서 만나자"고 밝혔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가 종합격투기 UFC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에 1500만 달러(약 178억 원)를 제안했다.

메이웨더 주니어는 1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의 스포츠 전문매체 ESPN과의 인터뷰에서 맥그리거에게 “대전료 1500만 달러를 줄 테니 링 위에서 만나자”고 밝혔다.

메이웨더 주니어와 맥그리거는 링 밖에서 설전을 펼쳐왔다. 맥그리거가 먼저 도발했다. 지난해 5월 맥그리거는 “메이웨더 주니어가 UFC로 올 가능성은 없으니 복싱으로 맞붙자”며 “대전료 1억 달러(1189억 원)를 현금으로 가져오라”고 요구했다. 메이웨더 주니어가 1500만 달러를 입에 담은 건 반격인 셈.

메이웨더 주니어는 맥그리거를 깎아내렸다. 메이웨더 주니어는 “나는 1억 달러 이상의 대전료를 보장받지만, 맥그리거는 그렇지 않다”며 “맥그리거가 지금까지 종합격투기에서 벌어들인 돈을 다 합쳐봐야 1000만 달러 정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이웨더 주니어는 2015년 매니 파퀴아오(38·필리핀)과의 맞붙을 당시 1억5000만 달러의 대전료를 받았다. 맥그리거의 대전료는 그러나 300만 달러 수준이다. 메이웨더 주니어는 “맥그리거에게 지금까지 번 돈보다 훨씬 많은 1500만 달러를 보장해주겠다”면서 “그런데 1억 달러라니, 2000만∼3000만 달러를 요구한다고 해도 황당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메이웨더 주니어는 또 “나와 싸우고 싶다는 말만 늘어놓지 말고 진짜로 한 번 붙어보자”고 재촉했다.

메이웨더 주니어와 맥그리거는 설전과 함께 날카로운 신경전도 펼쳐왔다. 메이웨더 주니어가 지난해 12월 SNS에 맥그리거가 UFC 경기에서 목조르기에 당해 패배한 영상을 올렸고, 맥그리거는 역시 SNS에 메이웨더 주니어의 사진을 띄운 뒤 “얼굴을 부숴 버릴 것”이라고 장담했다.

전현진 기자 jjin23@munhwa.com